농심 '깡 과자' 라인업 보강
농심 '깡 과자' 라인업 보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3년 고구마깡 출시 이후 47년 만에 '옥수수깡' 추가
깡 과자의 새로운 맛 '옥수수깡' (사진=농심)
농심 '옥수수깡'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농심이 '옥수수깡'을 새로 선보였다. 옥수수깡 출시 이유로 26일 농심은 "최근 뜨거워진 깡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라인업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농심은 옥수수깡에 앞서 1971년 '새우깡', 1072년 '감자깡', 1973년 '양파깡'과 '고구마깡'을 출시했다. 옥수수깡은 1973년 이후 47년 만에 추가되는 '깡 과자'인 셈이다.

26일 농심에 따르면, 올 상반기 가수 비의 노래 '깡'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깡 과자가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콘텐츠)' 대상으로 떠올랐다. 덕분에 농심은 '깡 특수'를 누렸다. 올 7월 깡 과자 4종 매출이 역대 처음으로 100억원을 넘었을 정도다. 농심 쪽은 "깡 과자에 대한 사랑이 이어져 올해 매출 1000억원 달성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깡 특수를 잇기 위해 농심은 지난 6월 새우깡 모델로 비를 내세웠고 옥수수깡까지 출시한 것이다.  통옥수수 모양에 고소하고 달콤한 맛을 낸 옥수수깡 1봉 용량은 70g, 권장소비자가격은 15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