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한국신용데이터, 소상공인 비대면 금융지원 업무협약
우리은행-한국신용데이터, 소상공인 비대면 금융지원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매출관리 플랫폼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와 비대면 금융서비스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전용 금융상품 개발 및 애플리케이션 연계 등을 거쳐 캐시노트 플랫폼을 이용하는 65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비대면 금융상품 제휴 서비스를 올해 4분기 중 제공할 예정이다.

또 '디지털 금융'과 '데이터 경제'를 연계해 마이데이터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혁신적인 소상공인 금융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빅데이터 공유, 데이터 융합 개발, 데이터 비즈니스 등도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금융그룹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 '디노랩' 1기 기업으로 종합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카카오톡만으로 △카드매출 △배달 애플리케이션 매출 △현금영수증·세금계산서 내역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비대면 금융 채널이 확대됐다"며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는 협업 모델을 계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