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렉, 전기 자전거 산악형·도심형 2종 출시
트렉, 전기 자전거 산악형·도심형 2종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렉(TREK) 전기 자전거 출시 (사진= 트렉바이시클코리아)
트렉(TREK) 전기 자전거 출시 (사진= 트렉바이시클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글로벌 바이시클 브랜드 '트렉(TREK)'이 국내에 전기자전거를 4일 새롭게 출시했다. 산악형 모델 '레일 9.8 XT'과 도심형 모델 '알란트+ 8' 두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레일 9.8 XT' 산악형 모델은 큰 산과 가파른 내리막 등 진정한 트레일 경험을 선사하는 장거리 전기 산악 자전거로 한층 가벼워진 페달을 통해 페달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품이다.

견고하게 개선된 서스펜션과 625WH의 큰 배터리 용량, 휴대하기 좋은 탈착식 일체형 배터리(RIB) 등을 통해 컴팩트 하면서도 편안한 장거리 산악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트렉(TREK)의 특화 커스텀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원’을 통해 특별한 나만의 자전거 제작 또한 가능하다.

​도심형 모델인 '알란트+ 8' 은 OCLV 카본 프레임과 일체형 배터리의 깔끔한 디자인을 적용하여 일상 주행시에도 스타일리시함을 더하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제품이다.

트렉(TREK)의 전기자전거에는 세계 1위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인 '보쉬(BOSCH)'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터사이클 분야에서 축적된 보쉬사의 모터를 사용하고 있다. 

진정태 트렉바이시클코리아 대표는 "'트렉(TREK)'은 올해 e-MTB, e-commute 등 e-bike를 대대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며, 향후 2~3년 이내에 전기 자전거 시장에서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