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미국 신용등급 '부정적'으로 하향···"공공 재정 악화"
피치, 미국 신용등급 '부정적'으로 하향···"공공 재정 악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피치는 현지시간 31일 미국의 신용등급을 'AAA'로 계속 유지하면서도 "이미 진행 중인 공공 재정의 악화와 신뢰할 만한 재정 강화 계획의 부재"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피치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전부터 미국의 높은 재정 적자와 부채가 이미 증가하는 추세였다"며 "이런 것들은 미국의 전통적인 신용 강점을 약화시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의 정책결정권자들이 팬데믹 충격이 지나간 후 공공 부채를 안정화하기에 충분할 만큼 공공 재정을 강화하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피치는 우려했다.

다만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서는 미국의 경기 수축이 덜 심각할 것이라고 피치는 진단했다. 피치는 올해 미국 경제가 5.6% 축소되고, 내년에는 추가 하강을 피하기 위한 대규모 재정정책을 전제로 4%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미국이 AAA 등급의 국가 중 가장 정부 부채가 많다는 점도 우려스러운 부분으로 제기했다. 피치는 미국의 일반 정부 부채가 오는 2021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13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 정치의 심각한 분열 상태도 경제 회복의 리스크로 꼽았다. 피치는 "정치적 양극화가 제도를 약화하고 초당적 협력의 범위를 좁게 만들어 구조적 이슈는 물론 장기적인 재정 과제에 대한 대응을 방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