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북미회담설 일축···"마주 앉을 필요 없어"
北 최선희, 북미회담설 일축···"마주 앉을 필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4일 담화를 통해 11월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