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 취득 주택, 장기임대 등록해도 종부세 부과
법인 취득 주택, 장기임대 등록해도 종부세 부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아파트 전경.(사진=pixabay)
서울 한 아파트 전경.(사진=pixabay)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법인이 취득한 조정대상지역 내 신규 임대주택에도 종합부동산세가 부과된다. 아울러 법인이 8년 장기임대 등록을 한 주택에 대해서도 양도 시 10%의 추가 세율이 적용된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의 종합부동산세법 시행령, 법인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내달 14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법인 부동산 세제 강화 방안을 담은 '6.17 부동산 대책'의 후속 조치 차원이다. 정부는 다주택자가 법인을 통해 주택을 분산 보유함으로써 세 부담을 회피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6·17 대책을 통해 법인이 보유하는 임대주택에 대한 과세를 강화했다.

우선 종부세법 시행령 개정안은 법인이 이달 18일 이후 조정대상지역에 8년 장기임대 등록하는 주택에 대해 종부세를 합산과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금까지 법인이 보유한 8년 장기임대등록 주택(수도권 6억원, 비수도권 3억원 이하)에는 종부세를 비과세했다.

또, 법인세법 시행령 개정안은 법인이 이달 18일 이후 8년 장기임대 등록하는 주택에 대해서도 법인 보유 '주택' 양도 시 기본 법인세율(10∼25%)에 더해 추가로 매기는 10%의 세율을 적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종전에는 8년 장기임대 등록 주택을 처분할 경우 추가 10% 과세 대상에서 제외해줬다.

법인 보유 주택을 양도할 경우 적용하는 추가세율을 10%에서 20%로 상향 조정하는 부분은 법인세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으로, 이는 정기국회 때 법을 개정해 2021년 1월1일 이후 양도분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시행령 개정안은 입법예고,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