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 3사, '23조 규모' 카타르 LNG선 프로젝트 수주
韓 조선 3사, '23조 규모' 카타르 LNG선 프로젝트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왼쪽 두번째)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알카비 QP 회장의 연설을 듣고 있는 모습
지난 1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에서 '카타르 LNG운반선 슬롯예약계약 MOA 서명식'이 개최됐다.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 '조선 빅3'가 23조원 규모의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 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과 LNG선 관련 협약을 맺었다. 

앞서 지난 1일 화상으로 열린 약정서 체결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사드 쉐리다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 칼리드 빈 할리파 알 따니 카타르가스 CEO,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는 QP가 2027년까지 3개 조선사의 LNG선 건조 공간(슬롯)을 확보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통상 대규모 사업에서는 정식 발주 전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는 계약을 맺는다.

QP는 사업 규모를 100척·700억리얄(한화 약 23조6000억원) 이상이라고 밝혔다. 건조 계약은 빠르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인 카타르는 세계 최대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t에서 오는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확대하기 위한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QP는 LNG선 100척 이상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세계 LNG선 건조량의 약 60%를 확보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QP의 LNG 프로젝트가 대규모 LNG선 건조를 검토 중인 다른 선사들의 발주 계획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