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마지막 주말 '초여름 더위'···서울 낮 30도 육박
5월의 마지막 주말 '초여름 더위'···서울 낮 30도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내륙 30도 이상 가능성도"
오후 6시부터 제주도엔 빗방울
오늘의 날씨 (이미지=기상청)
오늘의 날씨 (이미지=기상청)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5월의 마지막 주말인 30일,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내륙을 중심으로 30도에 가깝게 치솟는 등 날씨는 계절을 앞서가겠다. 초여름 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낮 기온은 전날(21~2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으로 올라 덥겠다. 오후 6시부터 내일 새벽 6시까지 제주도에는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에서 5~20㎜다.

아침 최저 기온은 12~17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맑은 날씨로 인해 강한 햇볕이 더해지면서 낮 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특히 일부 내륙에서는 30도 이상 오를 가능성도 있겠다"고 전했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7도, 수원 15도, 춘천 14도, 강릉 16도, 청주 17도, 대전 14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제주 18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5도, 수원 29도, 춘천 29도, 강릉 26도, 청주 29도, 대전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대구 28도, 부산 24도, 제주 24도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세계적으로 경제활동이 줄어든 탓인지 코로나 창권과 함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는 거의 사라졌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다만 광주·전북·제주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보통' 수준이겠으나, 일부 서쪽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후부터 31일까지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0m, 서해 0.5∼1.5m, 남해 0.5∼1.5m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