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글로벌 시장으로!"···신한-하나, K-금융 '맞손'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신한-하나, K-금융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지주간 글로벌 경쟁력 강화 MOU
조용병·김정태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각 사)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글로벌 금융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신한금융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이 맞손을 잡았다.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은 2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그룹은 국내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상황 속에서도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해외사업부문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을 통해 두 그룹은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선진화를 위해 글로벌 부문에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상호협력하는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세계적인 글로벌 금융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금융기관간의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상호 보완, 협력하는 관계 형성을 통한 질적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두 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에서의 교류와 협력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은 신한과 하나가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금융 페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두 그룹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도 "기존 두 그룹간 단순한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그룹이 세계적인 금융기관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