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명 탄 파키스탄항공 여객기 추락···비상사태 선포
107명 탄 파키스탄항공 여객기 추락···비상사태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한국인 탑승객은 없어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오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사진=연합뉴스)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오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오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익스프레스트리뷴과 돈 등 현지 매체들은 이날 압둘 사타르 파키스탄항공 대변인이 자사 여객기의 추락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사고기는 PK8303편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로, 승객 99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10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파키스탄 한국대사관은 경찰과 파키스탄국제항공(PIA) 측을 통해 승객 리스트를 확인한 결과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당초 사고기는 이날 오후 1시 파키스탄 북동부 라호르에서 이륙해 오후 2시45분께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에 착륙할 예정이었다.

구조 당국은 사고 현장에 인력을 급파해 사상자를 파악하고 구조활동을 벌이는 한편, 진나공항 인근 모든 병원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경찰과 군은 사고 지역 주변을 봉쇄하고, 구조활동을 위해 헬리콥터도 투입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