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주변에 여의도 1.5배 규모 도심공원 들어선다
3기 신도시 주변에 여의도 1.5배 규모 도심공원 들어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정부가 추진중인 3기 신도시 사업을 통해 여의도 면적의 1.5배 규모의 도심공원이 신도시 주변에 조성된다.

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3기 신도시 조성과정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훼손복구사업을 실시하기로 하고, 신도시가 소재한 지자체에 신도시 면적의 15%에 해당하는 도심공원을 조성 중이다.

그린벨트 훼손복구사업은 그린벨트를 풀어 개발사업을 하면 그린벨트 면적 10~20%와 맞먹는 사업지 외곽 경관 훼손 지역을 녹지나 공원으로 만드는 사업으로 그린벨트를 풀어 개발사업을 하는 대신 신도시 인근의 다른 땅을 녹지로 되살린다는 취지다.

현재 3기 신도시 사업 구역은 대부분 그린벨트 해제지역이어서, 신도시 면적의 평균 15% 가량이 경기·인천지역 훼손지복구사업을 통해 공원으로 만들어지는 셈이다.

3기 신도시 면적의 15% 내외로 그린벨트 훼손지복구사업이 이뤄진다면 남양주 왕숙 160만㎡, 고양 창릉 105만㎡, 하남 교산 80만㎡, 부천 대장 52만㎡, 인천 계양 49만㎡ 등 약 446만㎡의 공원이 조성된다. 이는 여의도 면적(290만㎡)의 1.5배에 해당하는 부지다.

특히 고양시와 부천시의 경우 6월31일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실효를 앞두고 재원 부족으로 땅을 매입하지 못하고 있었으나 신도시 사업 덕분에 실효 예정인 모든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실효가 예정된 장기 미집행 공원 면적은 고양 창릉은 65만㎡, 부천 대장은 35만㎡다.

토지매입비와 사업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신도시 사업시행자가 부담한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3기 신도시 사업으로 신도시가 들어서는 지자체 주민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훼손지복구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이 지역주민을 위한 도심공원으로 조성되도록 기초지자체, 사업시행자와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