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 확진 20만명·트럼프 경고···3대 지수, 4%대 급락
뉴욕증시, 코로나 확진 20만명·트럼프 경고···3대 지수, 4%대 급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만에 20배 급증···트럼프 "매우 고통스러운 2주 될 것"
사진=뉴욕증시
사진=뉴욕증시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엄습해오는 코로나 공포에 2분기 첫날부터 급락장을 연출했다. 특히 장 막판에 쏟아진 폭풍매도가 낙폭을 키웠다.

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73.65포인트(4.44%) 급락한 20,943.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4.09포인트(4.41%) 내린 2470.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339.52포인트(4.41%) 떨어진 7360.5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소식과 주요 경제 지표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매우 힘든 2주를 앞두고 있다"면서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모든 미국인이 앞에 놓인 힘든 기간을 준비하길 원한다"면서 "터널의 끝에는빛이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된다고 해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10만 명에서 24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코노나19 상황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나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엄습하면서 투자 심리도 다시 얼어붙었다.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새로운 소식들이 우려를 더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20만 명을 넘어섰다. 확진자가 1만 명을 넘긴 지 불과 13일 만에 20배 급증했다. 뉴욕주 확진자는 8만 명 이상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2천 명에 육박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도 90만 명을 넘어섰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허난성이 인구 약 60만 명 도시인 지아군에 지역 봉쇄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글로벌 경제에 대한 암울한 전망도 주가 하락 압력을 가중했다. IHS마킷이 발표한 유로존의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는 44.5로, 92개월 내 최저치로 떨어졌다.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미국의 3월 제조업 PMI는 49.1을 기록해, 전월 50.1에서 하락하며 위축 국면으로 전환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44.5보다 양호 했지만, 추가 악화가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월가에서 '신(新)채권왕'으로 불리는 유력 투자자 제프리 건들락 더블라인캐피털 최고경영자(CEO)는 "3월 중순 기록한 주가지수 저점이 경신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경제가 V자형 회복세를 보이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국의 침체가 불가피할 것이라면서, 부동산 가격 등도 하락 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추가적인 재정 부양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싱크탱크 경제정책연구소(EPI)는 긍정적 시나리오 하에서도 오는 7월까지 미국 일자리가 2천만개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미국의 추가 재정 부양책에 대한 기대는 유지됐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의회가 다시 개회한 이후 코로나19 대응 다음 단계로인프라 법안을 추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2조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법안 추진을 촉구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ADP 전미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3월 민간부문 고용은 2만7천 명 감소를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 12만5천 명보다는 감소 규모가 작았다. 하지만 조사 시점이 3월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늘어난 미국의 실업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는 시기였던 만큼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IHS 마킷에 따르면 3월 미 제조업 PMI 최종치(계절 조정치)는 48.5로, 전월 확정치50.7에서 하락했다. 2009년 8월 이후 가장 낮았다. 시장 예상 47.3은 웃돌았지만, 지난달 중순에 발표된 예비치인 49.2보다 더 악화했다. 미 상무부는 2월 건설 지출이 전달보다 1.3% 감소한 연율 1조3천667억 달러(계절 조정치)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은 0.7% 증가였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5.97% 내렸고, 기술주는 4.71%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불안정한 시장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코메르츠방크의 피터 딕슨 수석 경제학자는 "안갯속을 조심스럽게 들여다보면서 상황이 얼마나 나빠질 것인지 알아보려 하지만, 본질적으로 눈을 감고 비행하는 격"이라면서 "경제는 잘못되고 있으며, 역사상 가장 큰 '서든 스톱'이 될 것이란 점은 명확하다"고 우려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57% 상승한 57.06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