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클라우드 전환···맞춤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그린카, 클라우드 전환···맞춤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편의 증대 및 보안 강화 위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도입
(사진= 그린카)
(사진= 그린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핵심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카셰어링은 매번 새로운 차를 타더라도 나를 위한 편안한 차로 인식할 수 있도록 고객의 경험과 전국의 차량 정보가 클라우드에 저장·분석되고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그린카는 광범위한 인프라와 뛰어난 유연성,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를 도입한다.  

그린카는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된 유형별 이동 데이터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국 차고지 별 수요 등에 따라 탄력적인 가격 정책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운영이 가능해진다. 

김상원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하고자 핵심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됐다"며 "차량 운행에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비롯해 고객들이 차를 이용하는 패턴과 방식 등을 분석해 이동의 가치를 최대한 높일 수 있는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