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범천 1-1구역' 재개발에 층간소음·외관 특화 제안
현대건설, '범천 1-1구역' 재개발에 층간소음·외관 특화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부산 진구 범천1-1구역에 제안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부산 진구 범천1-1구역에 제안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부산 진구 범천 1-1구역에 강남 최고급 아파트 수준의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안했다고 25일 밝혔다.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부산 진구 범일로 일대 2만766㎡ 부지에 지하 6층~지상 49층, 8개 동, 아파트 1323가구와 오피스텔 188실 등 총 1511가구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도심 재개발사업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제안에서 층간소음 최소화 설계와 외관·조경 디자인 등을 강조했다. 먼저 가장 잦은 민원 중 하나인 층간소음의 경우 아이들이 뛸 때 발생하는 바닥충격음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충격음을 줄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바닥 슬래브 두께를 증가시켜야 하는데, 일부 건설사들은 차음재를 두껍게 시공하기도 하지만 단순히 두꺼운 것 만으로는 소음 차단에는 한계가 있다.

현대건설 미래기술연구소와 주택설계팀은 층간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법적 기준보다 30mm 증가시킨 240mm로 바닥 슬래브 두께를 보강 설계했으며, 법적 기준보다 2배 늘린 40mm 두께의 차음재를 적용함으로써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의 차단성능 모두 강화해 사생활 보호에 나선다. 이는 최근 강남 고급 아파트 사업지들에 적용되는 것이다.

또한 현대건설은 세계적인 설계 디자인 그룹 칼리슨 알티케이엘과 협업해 외곽 디자인을 구현했다. 단지는 동천과 대로변 사이에 자리해 조경 면적이 일반 주상복합의 3배에 달하며, 방음에 탁월한 수종을 식재했다. 범내골역 대로변으로 이어지는 방향에는 소음필터링을 위한 방음숲과 악취를 차단하는 방향숲을 조성한다.

입주민 전용 옥상 정원에는 부산 전경을 360도로 조망할 수 있는 산책로와 3층에 조성된 500m의 순환 트랙을 포함한 총 연장 1.5km의 산책로 등이 조성된다. 앞서 현대건설은 산업통산자원부가 주최한 '2019 우수 디자인상' 조경부문에서 6개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외에도 현대건설은 조합원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골든타임 분양제'를 제안했다. 조합이 원하는 시기에 일반분양이 가능하도록 고안된 조건이며, 일반분양 시점을 늦출 수 있다. 한편, 지난 20일 합동설명회를 개최한 범천 조합은 오는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