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1명당 6∼7분 소요"
인천공항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1명당 6∼7분 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감염위험 줄이고 신속진단 가능···25일부터 약 40개 설치"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사진)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속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이번 주 수요일(25일)부터 인천공항 내 도보 이동형 검사 워킹 선별진료소 약 40개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사진)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속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25일부터 인천공항 내 도보 이동형 검사 워킹 선별진료소 약 40개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진단 검사를 신속히 할 수 있는 도보 이동형 검사 '워킹스루(walking thru)'형 선별진료소를 도입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속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25일부터 인천공항 내 도보 이동형 검사 워킹 선별진료소 약 40개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항에서 입국 즉시 검체를 채취한 후 임시생활시설로 입소하게 됨에 따라 검사시간 및 검사결과대기시간을 단축하고 이를 통해 임시생활시설의 순환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존 선별진료소는 검체 채취 전 과정을 30분에 1명씩 소화했으나 워킹스루의 경우 5분에 1명씩 검사가 가능하다.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공중전화 부스 크기 정도라 검체 채취 공간 소독에 시간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부스 안에 환자가 들어가면 의료진이 부스 바깥에서 검체를 채취함으로써 접촉 범위를 취소화함과 동시에 감염 위험도 줄일 수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여러 개) 작은 부스를 만들어 부스를 소독하는 가운데 옆 부스에 환자가 들어가 검체를 채취하는 식"이라며 "계속 부스를 교체하면서 한쪽은 소독하고 한쪽은 채취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선별진료소에 비해 6~7배 정도 빠른 검사량을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