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 19.5GW 구매 '사상 최고'···구글·페이스북 '저탄소 앞장'
글로벌 기업 19.5GW 구매 '사상 최고'···구글·페이스북 '저탄소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구매한 재생에너지, 2년 만에 3배로 급증
사진=서울파이낸스
한 공공기관 옥상에 태양광 시설이 설치돼 있다. (사진=김무종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글로벌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구매계약이 2년 만에 3배로 급증하는 등 친환경 경영이 확산추세를 보인다. 특히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IT 기업의 구매 비중이 높다.

17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는 최근 '기업 에너지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지난해 글로벌 기업들이 전력구매계약(PPA)으로 구매한 재생에너지 규모가 19.5기가와트(GW)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5.9GW 증가한 사상 최고치로 2017년의 5.4GW와 비교하면 3배 이상으로 급증한 규모다.

재생에너지 PPA는 기업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개별 계약을 맺고 전기를 공급받는 제도로, 특히 구글과 페이스북 등 북미 정보통신(IT) 기업들이 이런 흐름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PPA 계약 규모를 지역별로 보면 북미·중남미가 15.7GW로 가장 많았으며 유럽·중동·아프리카(2.6GW), 아시아·태평양(1.2GW)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구글이 2.7GW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구매한 기업으로 기록됐으며 페이스북(1.1GW), 아마존(0.9GW), 마이크로소프트(0.8GW) 등의 순이었다. 이들 4개사의 계약 규모(5.5GW)는 전 세계 계약 규모의 약 30%를 차지했다.

석유·가스업체들의 친환경 에너지 구매계약도 증가하는 추세다. 엑손모빌이 2018년 575메가와트(MW) 규모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해에는 옥시덴탈 페트롤리엄, 셰브런 등이 동참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로 전력 수요 100%를 대체한다는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도 확산세를 보인다.

현재 RE100 캠페인에는 애플과 구글, BMW, 코카콜라 등 유수 글로벌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고 있지만, 국내 기업 가운데 참여를 공식 선언한 사례는 없다.

국내 PPA 제도는 전기사업법상 발전사업자와 한국전력 간의 계약은 가능하지만, 발전사업자와 기업 간의 계약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RE100 이행 방안으로 한전에 추가 비용을 지급하고,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구매하는 '녹색요금제' 등을 도입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