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무역적자 1위국, 여전히 '일본'···적자액은 16년만에 '최저'
韓 무역적자 1위국, 여전히 '일본'···적자액은 16년만에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사진=인천항만공사)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우리나라가 무역적자를 가장 많이 낸 국가는 5년 연속 일본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역시 일본이 한국의 무역 적자국 1위를 차지했지만, 수출규제 영향으로 적자규모는 16년만에 최저치로 줄었다. 

2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는 일본과의 무역에서 191억6300만달러 적자를 냈다. 5년 연속으로 무역적자국 1위를 기록한 것이다.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181억1천300만달러), 3위는 호주(127억1천600만달러), 4위는 카타르(126억8천300만달러), 5위는 독일(112억5천100 만달러)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무역적자국은 대부분 자원부국이거나 소재강국이었다. 

대(對)일본 적자 규모는 2003년 190억3700만달러 이후 16년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대일본 수입액은 475억7500만달러로 전년(546억400만달러) 대비 12.9% 감소했다. 대일본 수출액은 283억1200만달러로 전년비 6.9% 줄었다.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 중 일본 비중은 10.2%에서 9.5%로 축소됐다. 반면 전체 수출에서 일본 비중은 5.0%에서 5.2%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대일 무역적자가 줄어든 요인 중 하나는 일본의 수출규제다. 

일본은 지난해 7월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대한국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3개 품목의 일본 의존도가 높은 탓에 국내 업계의 불안감이 상당했지만, 반년이 지난 현재까지 실제로 생산 차질로 이어진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지난해 10월 일본의 총수출에서 한국의 위치는 2005년 5월 이후 14년 5개월 만에 4위로 떨어졌다. 11월에도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한일 간 무역 동향을 보면 한국보다는 일본이 오히려 더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