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진환 SKB 사장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 되자"
[신년사] 최진환 SKB 사장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 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과 확장을 키워드로 1위 미디어 플랫폼 위해 전사 역량 집중 강조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사진=SK브로드밴드)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사진=SK브로드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은 2일 오후 서울 중구 SK브로드밴드 본사 10층 B스퀘어에서 진행한 '2020년 시무식'에서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 되자"고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SK브로드밴드 구성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는 고객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주는 일을 하는 회사"라며 운을 뗀 뒤 "B tv가 많아질수록, 그리고 잘할수록 대한민국은 더욱 행복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강력한 사업모델과 역량을 가진 회사"라고 강조하며 "여전히 TV는 가장 강력한 매체이며 SK브로드밴드는 경쟁사들보다 고객가치 향상 여력이 크고 생산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또한 "SK텔레콤과의 시너지는 우리에게 장점"이라며 "웨이브를 중심으로 전개할 콘텐츠 시너지와 SK ICT 패밀리 간 제휴 네트워크의 확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과 '확장'을 올해 경영전략의 키워드로 제안한 가운데, 유료방송 시장 재편이 마무리되면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를 통해 빠른 시간 내 미디어 플랫폼 1위 사업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보다 본질에 집중해야 하며 IPTV 서비스의 콘텐츠와 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UX), 마케팅 모두 고객에 대한 이해가 핵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공유와 공감', 그리고 '관심과 배려'가 기업문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며 다함께 회사를 행복한 공동체로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