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필굿 앞세워 토종 돌고래 '상괭이' 지키기 동참 
오비맥주, 필굿 앞세워 토종 돌고래 '상괭이' 지키기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평화의 날 기념잔 판매 수익금 모아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에 기부
필굿 평화의 날 기념잔 (사진=오비맥주)
필굿 평화의 날 기념잔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오비맥주가 '필굿 평화의 날 기념잔'을 만들어 멸종위기에 빠진 우리나라 토종 돌고래 '상쾡이' 지키기에 힘을 보탠다. 필굿은 노란 고래 캐릭터 '필구'를 내세운 오비맥주의 발포주 브랜드다. 

오비맥주는 9일 필굿 평화의 날 기념잔 판매 수익금 등 1000만원을 모아 상괭이 보호에 힘을 쏟는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WWF-Korea)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했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상괭이는 2016년 9월 우리 정부로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토종 돌고래다. 바다에 설치된 그물에 걸려 개체 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필굿 기념잔은 지난 9월21일 세계 평화의 날을 맞아 탄생했다. 소비자 참여를 거쳐 디자인된 필굿 기념잔은 9일 오후 5시부터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선보였다. 소비자는 1개당 2500원짜리 필굿 기념잔을 2개까지 살 수 있다. 판매 수익금은 모두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에 기부돼, 상괭이 보호 활동에 쓰인다.

오비맥주 쪽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우리나라 토종 돌고래를 보호하는데 힘을 보탤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생태계 보호에 앞장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