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아웃도어, 서울광장서 노스페이스컵 스포츠클라이밍대회 개최
영원아웃도어, 서울광장서 노스페이스컵 스포츠클라이밍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 특설경기장에서 19일 열린 '제26회 노스페이스컵 전국 스포츠클라이밍대회' 참가 선수들이 볼더링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영원아웃도어)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 특설경기장에서 19일 열린 '제26회 노스페이스컵 전국 스포츠클라이밍대회' 참가 선수들이 볼더링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영원아웃도어)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22일 영원아웃도어는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 특설경기장에서 지난 19일 '제26회 노스페이스컵 전국 스포츠클라이밍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4~5m 높이 암벽을 로프 없이 오르며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는 '볼더링' 종목으로 치러졌다. 

영원아웃도어에 따르면, 남녀 선수 200여명이 솜씨를 겨룬 대회에서 남성부 우승은 노스페이스 애슬리트팀의 이민영 몫이었다. 이민영에 이어 김형준과 홍정기가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여성부 우승자는 노희주였고, 박서연이 2위, 정지민은 3위를 차지했다. 

노스페이스의 '인조이 에어 다운' 증정 이벤트와 인공암벽 오르기 체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해시태그 이벤트도 마련됐다. 영원아웃도어 쪽은 "도심 한가운데 서울광장에서 스포츠클라이밍의 다양한 기술들을 관람할 수 있는 볼더링 경기가 펼쳐져 의미가 있었다.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들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어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도록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영원아웃도어는 2005년 노스페이스 애슬리트팀을 창단했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 부문 은메달리스트 사솔과 리드 월드컵 4회 연속 우승자 서채현을 발굴해 후원하고 있다.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도 지원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