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업권별 회원사 지원 강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업권별 회원사 지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본부 '카드본부'와 '금융본부'로 분리
(사진=제12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에 선임된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사진=여신금융협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여신금융협회가 김주현 회장 취임 한 달 만에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여신금융협회는 18일 "업권별 회원사 지원을 강화하고 현안 대응력을 높이고자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기존에 모든 업무 권역을 담당하던 사업본부를 '카드본부'(신용카드업)와 '금융본부'(리스·할부와 신기술금융업)로 분리했다.

또 신용카드업에 치중했던 업무를 리스·할부와 신기술금융업으로 확대하고자 해당 부서에 인원을 늘렸다.

협회는 조직개편과 함께 배종균 현 기획본부장을 카드본부장으로, 이태운 현 사업본부장을 금융본부장으로 임명했다.

김주현 회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 발령은 협회 내 3개 업무 권역 간의 균형 있는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