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국내 최초 'Class 220' 견인전동기 개발
현대로템, 국내 최초 'Class 220' 견인전동기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폭염에 운행 안전성 확보
현대로템이 제작한 철도차량용 견인전동기.(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제작한 철도차량용 견인전동기.(사진=현대로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현대로템은 국내 최초로 높은 온도 환경에서도 정상적인 절연기능을 수행하는 'Class 220' 절연내열등급의 전동차와 고속차량용 견인 전동기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Class 220' 절연내열등급은 국제규격에 따라 주위온도 대비 최대 섭씨 220도 높은 온도에서 절연기능을 유지할 수 있는 절연시스템 등급이다. 견인 전동기(traction motor)는 주발전기 또는 전차선에서 공급되는 전압을 받아 차량을 견인(주행) 할 수 있도록 설치된 전동기(electric motor)다.

이 견인 전동기는 주위온도 보다 220도 높은 온도에서 견딜 수 있는 내열기능을 갖춰 열대기후 지역과 국내 여름철 폭염에도 열차 운행이 가능하다. 또 경량화 설계로 기존 제품 보다 약 5% 중량을 저감해 차량 에너지 소비량을 줄여 장기적으로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번 전동기 개발로 유럽(ABB, 지멘스), 일본(도시바, 히타치, 미쓰비시) 등 글로벌 견인 전동기 제작사들과 동등 이상의 기술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평가했다.

현대로템은 지속적으로 신제품과 신기술을 개발해 철도차량뿐만 아니라 견인 전동기, 신호장치, 추진시스템 등 각각의 부품을 별도 판매해 철도사업 포트폴리오를 전장품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동남아, 인도, 튀니지, 이집트 등 열대기후 지역의 철도시장 확대를 통해 추가적인 해외수주와 매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