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카드·종금 편입 하반기로 연기
우리금융, 카드·종금 편입 하반기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지주사 지분으로 편입 계획···주가 횡보에 행오버 우려 탓
우리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우리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주가가 지주전환 이후에도 반등하지 못하자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사 편입 일정이 하반기로 연기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상반기 중 카드사와 종금을 지주로 편입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하반기로 연기했다.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우리은행의 자회사로 돼 있다. 우리은행은 우리카드 지분 100%, 우리종금 지분 59.8%를 보유중이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라 우리은행은 지주사 전환 후 2년 이내 우리종금을 매각해야 한다. 우리카드는 강제 규정은 없으나 종금과 함께 편입시키기로 했다.

편입 방법은 종금에 대해서는 현금매수 방식으로, 카드는 지주사 주식 50%와 현금 50%로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우리금융 주가가 좀처럼 반등하지 않자 일정을 바꿀 수밖에 없게 됐다.

우리카드를 지주사 주식으로 사게 되면 우리은행은 지주사 지분을 보유할 수 없도록 한 관련법에 따라 주식을 6개월 이내에 팔아야 한다.

우리금융 주가가 1만3700원일 때 우리카드를 인수하게 되면 우리은행은 지주사 지분을 약 7.2% 보유하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은행이 매도에 나서면 시장에는 우리금융 주식이 대량으로 풀려 오버행(대량 대기매물) 이슈가 발생한다.

만약 지금보다 우리금융 주가가 내려가게 되면 우리카드를 사는데 필요한 자사주 물량은 늘어나고 오버행 이슈는 더 커진다.

오버행은 주가에 부정적이어서 가격 하락을 부추긴다.

서영수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리포트에서 "우리금융은 비은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면서도 "증권, 카드 등은 상당 기간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