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엑스 클라우드' 10월 선봬
마이크로소프트,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엑스 클라우드' 10월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독 서비스 '게임패스' PC 버전 시범 개시
필 스펜서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팀 헤드가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캡쳐)
필 스펜서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팀 헤드가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를 정식 시작한다.

9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는 세계 최대의 게임 박람회 E3 개막을 앞두고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연 엑스박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스트리밍 게임은 기존처럼 PC나 콘솔 게임기, 스마트폰 등 사용자의 기기가 아니라 원격 서버에서 게임이 실행되는 서비스를 말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는 서버에서 원격 구동되는 엑스 클라우드와 사용자가 보유한 엑스박스 원 기기를 활용해 스마트폰 등으로 게임을 즐기는 '콘솔 스트리밍'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필 스펜서 엑스박스팀 헤드는 "10월부터는 두 가지 방식을 통해 당신이 어디에 있든지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구글은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를 11월 북미·유럽 등 14개국에서 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 구독 서비스인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이날부터 PC에서 오픈 베타(공개 시범)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엑스박스 게임패스 포 PC'는 월 9.99달러(1만1843원)로 최신 게임을 무제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게임패스를 통해 서비스될 신규 게임도 대거 공개됐다. 먼저 2020년 4월 16일 출시되는 액션 게임 '사이버펑크 2077'는 영화 배우인 키아누 리브스가 NPC 캐릭터로 참여한다. 이날 키아누 리브스는 무대에 깜짝 등장해 게임 팬들을 열광케 하기도 했다.

또 국내 개발사 가운데서는 스마일게이트의 온라인 1인칭슈팅게임(FPS) '크로스 파이어 X'가 내년 발매 예정작으로 소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와 함께 차세대 엑스박스 기기인 '프로젝트 스칼렛'의 청사진도 공개했다.

내년 크리스마스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이 기기는 '역대 가장 강력한 성능'을 표방하고 스트리밍 게임 등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