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고용부진이 금리인하 기대감 자극···다우 1.02%↑
뉴욕증시, 고용부진이 금리인하 기대감 자극···다우 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존스산업지수 차트(자료=키움증권)
다우존스산업지수 차트(자료=키움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고용지표 부진이 오히려 금리인하 필요성을 더하는 요인으로 해석되면서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3.28포인트(1.02%) 오른 25,983.94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85포인트(1.05%) 오른 2,873.3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6.55포인트(1.66%) 급등한 7,742.10에 장을 마쳤다. 

장초반 노동부가 발표한 5월 계절 조정치 기준 비농업부문 고용 증가수는 7만5천명에 불과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조사치 18만명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다. 

3~4월의 신규고용수도 하향 조정되며 3~5월 석달간 평균 신규고용 창출수는 15만1천명으로 줄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평균 19만8천명의 고용이 증가했던 것에 비해 크게 감소한 수치다. 다만 실업률은 반세기만의 최저치인 3.6%를 유지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고용 부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를 한층 더 압박할 것이란 기대 요인으로 작용했다. 뉴욕증시는 경기침체 우려보다는 금리인하에 따른 유동성 증가를 더 반기는 분위기다. 이르면 6월 금리 인하가 단행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높아졌다. 

여기에 미국과 멕시코간 무역협상이 완만하게 타결될 가능성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와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 경우 멕시코가 미국 농축산물을 대량 수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0일(월요일)부터 5%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는 경고도 덧붙였지만, 마크 쇼트 마이크 펜스 부통령 비서실장 등 미국 정부 주요 관계자들은 협상이 잘 되고 있다며 관세 문제가 해결될 것이란 발언을 지속적으로 꺼내들었다. 

이에 금융시장에는 양국이 관세를 피하거나, 설사 관세가 강행된다고 하더라도 단기간에 해소될 것이라는 긍정적 심리가 퍼졌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긴장감은 여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 친구'라면서 양국 관계의 단절을 원치 않는다는 유화적인 발언을 했지만, 곧이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미국 주요 인터넷 기업들이 화웨이의 스마트폰에 자사의 앱을 기본적으로 탑재하는 것을 중단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이어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92% 급등하며 지수상승을 견인했다. 

주요 종목으로는, 소비주인 BYND(Beyond Meat, Inc.)가 39.35% 상승하며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BHVN(Biohaven Pharmaceutical Holding Company Ltd.), CRSP(CRISPR Therapeutics AG) 등 제약바이오 관련주도 15% 이상 오르며 상승률 5위권안에 들어갔다. 

올해 상장한 영상회의 소프트웨어 기업인 줌(ZM / Zoom Video Communications, Inc.)과 SNS기업인 핀터레스트(PINS / Pinterest, Inc.)도 각각 18.41%와 6.97%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