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iOS 13 발표···가을부터 아이폰에 '다크모드' 도입
애플, iOS 13 발표···가을부터 아이폰에 '다크모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 알림·지도·메시지 기능 강화···음성만으로 기기 다루는 '보이스컨트롤'
아이패드는 전용 OS 도입···아이튠스 18년만에 없애기로
'다크모드'가 적용된 아이폰 화면.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다크모드'가 적용된 아이폰 화면.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올가을 도입될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OS) iOS에는 검은색 바탕화면의 '다크 모드'가 도입되고 미리 알림과 지도, 메시지 등의 기능이 강화된다.

애플은 3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 행사인 '세계 개발자 대회 2019'(WWDC 19)를 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WWDC는 애플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상대로 아이폰·아이패드용 운영체제(OS) 등의 차기 버전에 담길 업데이트 내용을 미리 공개하는 자리다.

개발자들이 이에 맞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어 일종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게 된다.

애플 제품 고객에게는 앞으로 아이폰·아이패드·맥 컴퓨터·애플워치 등에 도입될 새로운 기능을 미리 엿볼 수 있는 기회다.

애플은 이날 모바일 OS 차기 버전 iOS 13과 맥 컴퓨터용 '맥OS'의 차기 버전 '카탈리나'를 공개했다. 또 아이패드용 독자 OS인 '아이패드 OS'를 도입하기로 했고, 스마트시계 '애플워치'를 위한 '워치OS'의 업데이트 내용도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위한 WWDC는 올해로 30주년을 맞았다.

◇iOS 13···지도 전면 개편하고 메시지 기능 강화

먼저 도입이 유력하게 점쳐졌던 '다크 모드'가 실제 도입된다. 다크모드는 원래 야간 등 어두운 환경에서 보기 좋게 최적화된 시각 모드로, 배경이 흰색 대신 검은색으로 바뀐 일종의 반전 화면이다.

미리 알림도 크게 개편돼 좀 더 직관적이고 강력한 툴로 만들었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시간이나 날짜, 장소 등을 쉽게 추가할 수 있고, 첨부파일도 붙일 수 있다.

맵(지도)도 전면 개편돼 도로나 건물, 항만, 해변 등 지형지물이 훨씬 상세하게 반영됐다. 애플은 "자동차와 비행기를 이용해 미국 전역을 400만 마일 이상 돌아다니며 지도를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는 미국 전역을 새 지도로 서비스하고, 내년부터 다른 국가로 확대한다.

또 아이폰 사용자끼리 주고받는 문자메시지에는 자신의 이름과 사진이나 이모티콘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필 기능을 새로 도입한다.

인물 사진을 찍을 때 조도를 조정해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듯한 효과를 내도록 하고, 사진 편집 기능도 크게 강화한다.

아울러 음성 명령만으로 모든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보이스 컨트롤' 기능도 장착된다. 음성인식 비서 '시리'의 최신 기능을 활용해 신체 장애가 있는 사람도 음성만으로 컴퓨터를 다룰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 기능은 iOS 외에 아이패드OS와 맥OS에 모두 들어간다.

이 밖에 전반적인 속도도 빨라진다. 앱 실행 속도를 2배가량으로 높이고, 페이스 아이디로 잠금 해제하는 속도도 30% 더 높아진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아이패드 전용 OS가 적용된 고정 된 위젯 홈 화면.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아이패드 전용 OS가 적용된 고정 된 위젯 홈 화면.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아이패드 전용 OS 도입···멀티태스킹 극대화

그동안 아이폰과 똑같은 OS를 써오던 아이패드는 독자 OS '아이패드OS'를 갖게 된다.

아이패드OS는 큰 화면의 장점을 극대화해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홈스크린 화면의 한 편에 위젯을 한꺼번에 띄울 수 있게 된다. 일정이나 약속, 날씨 등을 홈스크린에서 바로 볼 수 있다.

화면 분할을 통해 메모나 메일 등에서 두 개의 화면을 띄워놓고 볼 수 있다. 메모나 메일 작성 중 다른 창을 띄운 뒤 거기서 사진이나 이미지를 끌어와 작성하던 메모·메일에 첨부할 수도 있다.

간단한 손동작만으로 문서를 편집할 수 있는 기능도 새로 선보인다. 편집하려는 내용에 블록을 씌운 뒤 세 손가락을 오므리면 해당 내용이 복사되고 세 손가락을 펼치면 붙이기가 된다. 세 손가락을 왼쪽으로 밀기(스와이핑)하면 실행이 취소된다.

문자 입력 자판 위에서 손을 떼지 않은 채 키보드 위로 손을 연속적으로 이동하면 문자가 입력되는 '퀵패스'도 도입된다.

아이패드에는 또 앞으로 외부 저장장치인 USB 드라이브나 SD 카드를 직접 연결할 수 있는 포트도 도입한다고 애플은 밝혔다.

애플 펜슬의 움직임과 실제 글씨나 그림이 그려지는 동작 사이의 지연(latency)을 줄이기 위해 알고리즘을 개선했다고 한다. 종전에는 20ms(100만분의 1초)였던 것이 9ms로 줄어든다.

◇새 맥OS는 '카탈리나'···아이튠스 없애기로

PC용 OS인 맥OS는 사막에서 이름을 따온 전작 '모하비'에 이어 이번에는 캘리포니아 해변의 섬에서 가져온 '카탈리나'란 이름을 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음악, 동영상, 팟캐스트 등을 관람할 때 이용해온 '아이튠스'를 18년 만에 없애고 이를 '애플 뮤직', '애플 팟캐스트', '애플 TV 앱' 등 3개의 개별 앱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또 '사이드카' 기능을 새로 도입해 아이패드를 제2의 모니터로 쓰거나 애플 펜슬과 함께 정밀한 그림을 그리는 장비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올가을부터는 새로운 개발자 도구와 API(OS와 앱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를 이용해 많은 아이패드용 앱을 맥 컴퓨터 앱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은 또 이날 개발자들이 AR 콘텐츠를 개발하는 데 쓰는 'AR키트 3'와 사용이 간편한 프로그래밍 언어 '스위프트UI'도 공개했다.

행사에서는 AR 도구를 활용해 오픈월드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증강현실로 구현한 '마인크래프트 어스'를 시연했다. 현실세계 위에 블록을 쌓거나 부수고, 돼지, 양 같은 캐릭터를 만들어 상호작용할 수 있는 AR 게임이다.

◇'워치OS 6'는 건강 관리 강화

애플워치를 돌리는 '워치OS 6'에는 운동 등 활동적인 액티비티를 독려하는 기능이 추가된다. 매일의 운동량뿐 아니라 9가지 주요 지표에 대해 석 달, 또는 365일 등 장기적인 추세를 보여주는 기능이 새로 들어간다.

청각 건강 관리를 위해 듣고 있는 음악의 소음도나 주변 소음도 등을 실시간으로 체크하는 '노이즈 앱'도 추가로 제공된다.

여성 사용자들을 위해 생리 주기나 가임기 등을 추적하고 관리해주는 기능도 새로 탑재될 예정이다.

음성 메모와 오디오 북, 계산기 기능이 추가돼 아이폰과의 페어링(기기 연결) 없이도 독자적으로 이런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