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주총, 진통끝에 물적분할 의결···노조 "원천무효"
현대중공업 주총, 진통끝에 물적분할 의결···노조 "원천무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울산시 울산대 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임시 주주총회. (사진=현대중공업)
31일 울산시 울산대 체육관에서 현대중공업 임시 주주총회가 개최됐다. (사진=현대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중공업이 임시 주주총회에서 회사를 둘로 쪼개는 물적분할 안건을 의결했다. 노조는 원천무효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31일 울산시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임시 주총을 개최하고 분할계획서 승인, 사내이사 선임 등 2개 안건을 통과시켰다. 당초 오전 10시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주총을 열 계획이었지만 노조 점거로 진입 여부가 불가능하자 사측은 급히 주총장을 변경했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총 주식수의 72.2%인 5107만4006주가 참석했다.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참석 주식수의 99.9%인 5101만3145주가 찬성했으며, 사내이사 선임 건에 대해서는 94.4%인 4819만3232주가 찬성표를 던졌다. 

분할계획서가 승인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 2개 회사로 분할된다. 분할 등기일은 다음달 3일이다. 한국조선해양은 같은 날 이사회를 열어 권오갑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 지원 및 투자, 미래기술 연구개발(R&D) 등을 수행하는 기술회사 역할을 수행하며, 현대중공업은 조선과 해양플랜트, 엔진기계 등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분할 이후 한국조선해양이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면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하고 대신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한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을 비롯해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의 조선 계열사를 자회사로 두게 된다.

또 이날 주총에서는 조영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주원호 전무(중앙기술원장)를 한국조선해양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물적분할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역량과 가치를 최대한 올리고 재도약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대우조선과의 기업결합을 성공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측의 '기습 주총'에 노조는 반발하고 나섰다. 모든 주주들의 참여권이 보장되지 않은 상태로 주총이 진행됐기 때문에 이번 주총은 원천 무효라는 주장이다.

당초 현대중공업은 울산대가 아닌 한마음회관에서 오전 10시에 주총을 열 계획이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27일부터 해당 장소에서 농성을 시작했고, 주총 전날에는 영남권 노동자 총궐기를 시작으로 밤샘 집회를 벌였다.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일부 주주와 주총 관리요원은 주총장 진입을 시도했지만 한마음회관 주위를 에워싼 민주노총 조합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

노조와 대치하던 사측은 오전 10시 30분께 '임시주주총회 장소 변경 안내'라는 제목의 유인물을 배포했다. 해당 유인물에는 "임시주주총회가 예정된 시간 및 장소에서 개최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부득이하게 시간과 장소를 변경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잠시 후 사측은 현장 방송을 통해 오전 11시 10분에 울산대 체육관에서 주총을 열겠다고 공지했다.

한마음회관에서 울산대까지는 약 22km의 거리로, 차량으로 최소 40분 이상 소요된다. 이에 조합원들은 강력 항의했고, 일부는 오토바이를 이용해 변경된 주총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들이 울산대 체육관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주총에서 물적분할 등의 안건이 통과된 뒤였다.

사측의 주총 장소 변경에 대해 민주노총 금속노조법률원은 "주주총회는 모든 주주들에게 참석 및 자유로운 의견 표명의 기회가 보장되어야만 유효한 개최로 인정할 수 있다"며 "특히 주주들에게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어도 시간과 장소는 충분히 사전에 고지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법은 적어도 2주간 전에 주주들에게 주총 소집에 관한 통보를 하도록 정하고 있고, 현대중공업도 정관 제18조를 통해 소액주주들에게도 2주간 전에 주총 소집 통지를 하도록 정하고 있다"며 "주총 참석권 및 의견표명권은 지분율이 얼마인지 여부와는 상관없이 당연히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