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공지능 채팅로봇 '마이봇' 도입···AI 사무환경 구축
현대모비스, 인공지능 채팅로봇 '마이봇' 도입···AI 사무환경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 한번으로 전사 문서 간편 검색…방대한 지적 자산 전 직원 공유
현대모비스가 ICT 기반 사무환경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형 챗봇시스템 ‘마이봇’을 본격 도입했다. 직원들은 마이봇과 채팅하면서 사내 문서, 출장 지원, 복지 관련 정보들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ICT 기반 사무환경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형 챗봇시스템 ‘마이봇’을 본격 도입했다. 직원들은 마이봇과 채팅하면서 사내 문서, 출장 지원, 복지 관련 정보들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모비스는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 채팅로봇(챗봇)인 마이봇(MAIBOT)을 본격 도입해 직원들이 업무에 활용한다고 15일 밝혔다.

ICT 기반의 사무환경 혁신은 물론 방대한 사내 지식을 활용해 미래차 분야 혁신기술 개발 과정에서 창의적 사고를 확산시키기 위한 차원이다.

모비스 인공지능 로봇(Mobis AI Robot)의 줄임말인 마이봇은 딥러닝 기반의 자연어 처리 능력과 추론 능력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의도를 분석해 맞춤형 답변을 제공해주는 시스템이다.  

마이봇의 가장 큰 특징은 방대하게 축적돼 있는 사내 지적 자산을 채팅 형식으로 간단히 검색하고 이를 업무에 활용하는 지식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1천만 건 가량의 사내 문서가 등록됐다. 현재수소차와 전기차 관련 사내 문서는 3만 7천건에 달하고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관련 문서도 각각 7천여 건과 1만 건에 이른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핵심 기술은 현대모비스가 딥러닝 오픈소스를 활용해 자체 구현한 것으로 추가 비용 투자 없이 지속적인 성능 개선이 가능하다"며 "인간의 신경망처럼 기계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방식이기 때문에 사용 경험이 쌓이면 쌓일수록 질문자의 의도에 더욱 적합한 답변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라고 말했다.  

마이봇은 지식 플랫폼의 역할 뿐 아니라 그동안 업무 처리 과정에서 직원들이 불편했던 부분을 빠르게 해결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현대모비스는 빅데이터로 분석해 직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정보 위주로 마이봇에 탑재했다. 직원들은 필요한 업무를 빠르고 간편하게 처리하고 본연의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창모 현대모비스 빅데이터팀 팀장은 “마이봇 사용은 단순히 업무 편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 구성원들이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 이라며 “앞으로도 사무 환경의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