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A321-200 1대 도입···"인천 노선 투입 목적"
에어부산, A321-200 1대 도입···"인천 노선 투입 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6대 항공기 보유···연말 A321neo LR 2대 추가
에어부산이 14일 올해 첫 신규 항공기 1대를 추가로 도입하면서 본격적인 인천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14일 올해 첫 신규 항공기 1대를 추가로 도입하면서 본격적인 인천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이 14일 올해 첫 신규 항공기 1대를 추가로 도입하면서 본격적인 인천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이번 도입 항공기는 기존 에어부산의 주력기인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사의 A321-200 기종으로, 좌석 수는 220석이다. 해당 항공기는 제주 및 나고야 노선 등에 투입, 향후 인천발 노선 취항 시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로써 에어부산은 총 2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됐다. 

현재 에어부산은 연내 인천 진출을 목표로 발 빠른 준비에 나서고 있다. 회사는 앞서 지난 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중국 운수권 배분에서 5개 노선 주 18회의 운수권을 확보했다. 그중 △인천-선전(주 6회) △인천-청두(주 3회) △인천-닝보(주 3회)의 3개 인천발 중국 노선 운수권을 확보하며 인천 진출의 첫 단추를 꿰었다.

또한 지난달 초 공항, 정비, 캐빈 등 전 부문 인력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해 정기적으로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근무할 영업관리 경력직 채용도 현재 진행 중에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 연말 차세대 항공기인 A321neo LR 항공기를 2대 추가 도입해 인천 노선에도 투입할 계획"이라며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기존 앞뒤 좌석간격보다 약 7~8cm 더 넓어 고객들이 편리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