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햇반으로 중국 'Z세대 입맛' 유혹
CJ제일제당, 햇반으로 중국 'Z세대 입맛' 유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에서 3일간 홍보관 운영하며 성공 가능성 확인
'밥보다 맛있는 밥' 인식시켜 3년내 1000억 매출 목표
CJ제일제당이 지난 10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스마오광장(上海世茂广场)에 위치한 르스지(日食记) 스토어에서 운영한 '햇반 홍보관'을 찾은 여성이 햇반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지난 10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스마오광장(上海世茂广场)에 위치한 르스지(日食记) 스토어에서 운영한 '햇반 홍보관'을 찾은 여성이 햇반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제일제당이 '햇반'을 앞세워 중국 즉석밥 시장 개척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12일 중국에서 햇반을 정식 출시하며 14억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밝혔다. 

중국 즉석밥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이유로 CJ제일제당은 햇반의 맛과 품질을 꼽았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가정간편식(HMR)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한국처럼 밥이 주식이어서 밥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많다. 하이디라오나 삼전 같은 현지 업체들이 가공밥 형태 제품을 출시하는 이유다. 최근엔 자체 발열 팩이 들어있어 바로 데워먹을 수 있는 '자열밥'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0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햇반 홍보관을 운영했다. 상하이스마오광장(上海世茂广场)에 위치한 르스지(日食记) 스토어에 꾸민 햇반 홍보관은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요리 소셜 플랫폼인 르스지와 협업한 것이다. 

'밥보다 더 맛있는 밥'이란 주제로 꾸민 홍보관에선 1996년 햇반 출시 이후 선보인 제품을 전시했다. 당일 도정 시스템, 무균화 공정, 포장 기술 등 햇반의 특징도 알려줬다. 더 맛있는 밥을 만들기 위한 연구 결과를 보여줘 햇반에 대한 이해를 높이려는 셈법이었다.

홍보관에선 중국 식문화에 맞춰 햇반을 활용해 1일3식을 제안했다. 시식 기회도 마련했다. 그 결과 3일간 3만5000여명의 중국 소비자가 홍보관을 찾았다. 현지 언론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햇반 홍보관 운영뿐 아니라 CJ제일제당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계획 중이다. 특히 중국 'Z세대'를 집중 공략할 방침이다. Z세대는 집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보내면서 자신의 생황양식에 맞는 제품을 주로 온라인으로 구매한다. "이들을 대상으로 햇반을 밥보다 맛있는 밥으로 인식시키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는 게 CJ제일제당 설명.

CJ제일제당은 앞으로 '햇반컵반'과 '햇반죽'도 선보이고, 현지에 햇반 전용 생산기지를 확보해 3년 내 1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겠다는 목표다.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는 "현재 햇반은 중국에서 교민들과 유학생 중심으로 소비되고 있어 인지도나 인식 측면에서는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현지인 대상 사전 조사 결과 맛∙품질을 인정받아 충분한 성공 가능성을 봤다. 중국에서 "비비고 왕교자"를 성공시킨 것처럼 햇반으로 중국 상품밥 시장 공략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