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전국 전통시장과 대여용 장바구니 공유
이마트, 전국 전통시장과 대여용 장바구니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1480곳 상대로 '국민 장바구니' 구매 접수
대여용 부직포 장바구니 정면.(사진=이마트)
대여용 부직포 장바구니 정면.(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마트는 전통시장과 상생하고 친환경을 실천하기 위해 대여용 장바구니를 공유하는 '국민 장바구니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전국 1480개 전통시장은 오는 13일부터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국민 장바구니 구매 신청을 할 수 있다. 장바구니는 500장(개당 500원)부터 구매할 수 있으며 첫 구매 시 500장을 덤으로 준다. 국민 장바구니 캠페인 배너, 현수막, 스티커 등 홍보물 제작도 지원한다.

이마트가 장바구니를 공유하기로 한 것은 전통시장에서는 개당 단가 문제 등으로 선뜻 장바구니를 제작하기 어려운 현실이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지난 1월부터 대여용 장바구니 도입을 희망하는 전통시장에서 시범운영을 해왔다. 부산 사상시장은 장바구니 6000장, 대구 월배시장은 2000장을 구매해 개인 상가 등에서 활용하고 있다. 전통시장 상인회를 중심으로 장바구니를 재활용하고 있으며, 재사용이 불가능한 장바구니를 모아오면 인근 이마트에서 새 장바구니로 바꿔주고 있다.

이마트는 회수한 장바구니는 선별해 다시 재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함께 클리닝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올 하반기 중 '국민 장바구니 디자인 공모전'도 열 예정이다.

김맹 이마트 CSR담당 상무는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 실천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이 정착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함께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 대여용 장바구니는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2009년 2월 이마트가 업계 최초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시범운영을 시작하면서 쇼핑백 대용으로 처음 제작, 보급하기 시작했다. 이마트는 국민 장바구니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 하반기 중 '국민 장바구니 디자인 공모전'을 열고,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디자인을 활용해 '한정판 장바구니'를 선보이는 등 일상 속에서 장바구니 캠페인을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