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1Q 영업익 774억원···전년 比 33%↓
셀트리온, 1Q 영업익 774억원···전년 比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고=셀트리온
로고=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77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9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17억원으로 9.50% 줄고 당기순이익은 630억원으로 22.69% 줄었다. 

셀트리온은 생산량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서는 줄었으나,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선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1공장 부분 가동에 따른 생산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유럽 판매가 늘면서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 집계 기준 지난해 말 유럽에서 램시마는 57%, 트룩시마는 36%, 허쥬마는 1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생산량 감소 원인으로 지목됐던 1공장 부분 가동 문제는 연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개선 및 증설 작업으로 일부 가동이 중단됐던 1공장은 지난 2월 기존 5만ℓ 설비 생산을 재개했다. 추가 증설 중인 5만ℓ 설비에서도 올해 하반기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