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P '쇼크'에 원·달러 환율 1160원 돌파···2년3개월來 최고
GDP '쇼크'에 원·달러 환율 1160원 돌파···2년3개월來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거래소 로비의 시세판에 주가 등 시장 변동사항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증권거래소 로비의 시세판에 주가 등 시장 변동사항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원·달러 환율이 25일 2년여 만에 달러당 1160원선을 돌파했다. 미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나타내며 경기 둔화우려를 떨쳐내고 있는 반면, 한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쇼크' 수준을 나타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9.6원 오른 달러당 116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1160원선을 넘긴 것은 2017년 1월31일(1162.1원) 이후 약 2년3개월 만이다. 장중 고점 기준으로도 같은날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장보다 7.1원 오른 1158.0원에 출발한 환율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0년3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는 소식에 오전 중 달러당 1161.4원까지 고점을 높였다가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소폭 반락했다. 달러에 대한 과도한 쏠림에 외환당국이 오전 장중 "비정상적 상황시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 등 적극적인 조처를 할 것"이라며 구두 개입성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한국은행은 1분기 GDP 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3%를 기록 2008년 4분기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나쁜 성적을 냈다.

밤 사이 발표된 유럽 경제 지표 부진도 달러화 가치를 밀어올렸다. 독일 기업의 경기 신뢰도를 보여주는 4월 IFO 기업환경지수는 99.2로 전달보다 0.5 떨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99.9에도 못 미쳐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부각됐다.

그 결과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98.089까지 올랐다. 이는 2017년 5월 16일(98.202) 이후 최고치다.

당분간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설 요인이 부족한 가운데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171원선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시장 참가자들은 보고 있다. 단 한국 시간으로 26일 밤 발표될 미국 1분기 성장률 발표치가 시장 기대를 밑돌 경우 달러화 강세가 주춤해질 가능성도 있다.

김진명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1분기 시장에서 예상한 것보다 상당히 심각한 경기 부진이 나타났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당초 예상보다 양호한 흐름을 보이는 미국 경제로 인해 발생한 달러화 강세와 맞물리면서 환율 레벨이 높아질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53p(0.48%) 내린 2190.50로 장을 마쳤다. 지수가 종가 2190선을 기록한 건 지난 2일(2177.18) 이후 17거래일 만이다. 나흘 연속 '팔자'를 외친 기관이 507억원, 외국인이 177억원어치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은 홀로 61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7.39p(0.98%) 내린 750.43로 장을 마쳐 나흘째 내림세를 지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