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매각 본입찰 '흥행'···인수가격 '어쩌나'
롯데손보 매각 본입찰 '흥행'···인수가격 '어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 매각가 5000억 이상 제시
MBK·한앤컴퍼니·JKL파트너스·푸본·유니슨 등 참여
(사진=롯데손해보험)
(사진=롯데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롯데손해보험의 매각 본입찰에 적격예비후보들이 대부분 참여했다. 일단 흥행에는 성공한 모습이다. 하지만 매물을 내놓은 롯데그룹과의 인수가격 차이로 난항이 예상된다.

우선협상대상자는 계획서를 평가해 1~2주 후에 발표한다.

19일 투자금융(IB)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 금융계열사 매각주관사인 씨티글로벌증권이 이날 마감한 본입찰에 롯데손보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에 선정된 대부분의 업체가 참가했다.

롯데손보 숏리스트에는 MBK파트너스, 한앤컴퍼니, JKL파트너스, 대만 푸본그룹, 유니슨캐피탈 등이 선정됐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기밀유지협약 조항이 있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대부분의 적격 예비후보들이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롯데손보 매각가격으로 5000억원 이상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인수후보자들은 추가 자본확충 부담 등을 들어 가격이 높은 수준인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지주는 본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1~2주 정도의 서류검토 작업을 거친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