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행복한재단, 장애인 위해 '커피·제빵 기술' 전수
SPC행복한재단, 장애인 위해 '커피·제빵 기술' 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커피앳웍스' 소속 바리스타가 18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커피앳웍스 동부이촌점에서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직원 10여명을 대상으로 커피 제조법을 알려주고 있다. (사진=SPC그룹) 
SPC그룹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커피앳웍스' 소속 바리스타가 18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커피앳웍스 동부이촌점에서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직원 10여명을 대상으로 커피 제조법을 알려주고 있다. (사진=SPC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SPC그룹이 설립한 SPC행복한재단은 장애인의 날(4월20일)을 앞두고 18일과 19일 장애인들에게 커피와 제빵 관련 기술을 전수했다. 이번 기술전수에 대해 19일 SPC그룹은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지원하는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와 '소울베이커리' 소속 장애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직업적 자신감을 높여주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SPC그룹에 따르면,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커피앳웍스' 소속 바리스타들은 18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커피앳웍스 동부이촌점에서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장애인 바리스타 10여명을 초청해 커피 제조법을 알려줬다. 커피 향과 맛을 감별하는 '커핑', 다양한 도구로 커피를 추출하는 '브루잉' 등의 기술을 전수해, 현장에서 손님들과 더 잘 소통하도록 도운 것이다.
 
19일엔 파리크라상 기술교육센터 소속 강사들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 벽제동 '애덕의 집' 소울베이커리를 찾아가 장애인 직원 15명을 상대로 제빵 특강을 했다. 강사들은 소울베이커리에서 천연효모빵과 모차렐라 포카차, 딸기잼 롤파이 등의 제조기술을 전수하고, 어려운 점에 대해 상담해줬다.
 
SPC그룹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푸르메재단과 함께 행복한베이커리&카페 8곳을 운영 중이고, 애덕의 집 소울베이커리와 함께 펼치는 'SPC&소울(Soul)행복한베이커리교실' 사업을 통해 발달장애인들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