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코리아, 5월 출시 앞둔 '준대형 SUV 노틸러스' 사전계약
링컨코리아, 5월 출시 앞둔 '준대형 SUV 노틸러스' 사전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컨코리아가 노틸러스(Nautilus)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사진=링컨코리아)
링컨코리아가 노틸러스(Nautilus)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사진=링컨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오는 5월 말 출시가 예정된 준대형 SUV 노틸러스(Nautilus)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링컨 노틸러스는 2016년 국내 출시 후 안목 높은 프리미엄 자동차 소비자로부터 사랑받아온 2세대 링컨 MKX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MKX는 지난해 835대가 판매되며 브랜드 내 SUV 판매 1위를 달성한 인기모델이다. 노틸러스는 전면 디자인 변경 및 첨단기능을 탑재했을 뿐만 아니라 링컨의 새로운 네이밍 전략에 맞춰 새로운 모델명과 정체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노틸러스는 이전 모델보다 진일보한 첨단 기술이 탑재됐다. 위기 상황 발생 시 차량의 신속한 회피 기동을 돕는 충돌 회피 조향 어시스트, 차로 유지에 도움을 주는 레인 센터링, 속도 반응형 풀 LED 헤드램프 등 최신 운전자 보조 기술이 추가됐다. 

또한,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BLIS®),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ane-Keeping System), 충돌 경고 시스템(Pre-Collision Assist) 등 첨단 안전 기능을 집약한 링컨 코-파일럿360(Co-Pilot 360TM)을 기본 적용해 탑승자 안전을 더욱 강화했다. 독수리 날개를 연상시키는 스플릿-윙 그릴은 링컨 컨티넨탈과 MKZ, MKC와 같은 시그니처 그릴로 변경됐다. 

편의 사양도 강화했다. 새롭게 적용된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은 뛰어난 시인성으로 편안한 운전을 지원한다. 자동차 브랜드에서는 유일하게 링컨을 통해서만 경험할 수 있는 레벨 울티마(Revel Ultima®) 오디오 시스템은 차량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고려된 최적의 위치에 전략적으로 배치된 19개의 스피커가 적용됐다.

한편, 오는 5월 26일까지 진행되는 사전 계약 스페셜 프로그램을 통해 노틸러스를 구매하는 고객에는 5년/10만km 보증 및 프리미엄 소모품 무상교환, 1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 1년 스마트 리페어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