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비쌀 때 팔자"···외화예금 1년 6개월 來 최소
"달러 비쌀 때 팔자"···외화예금 1년 6개월 來 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외화예금이 1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671억5000만달러로 한달 전보다 65억3000만달러 줄었다. 이는 2017년 9월말(636억6000만달러)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감소 폭은 작년 6월말(71억7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보유한 국내 외환예금을 뜻한다. 

미국 달러화 예금이 565억8000만달러로 59억2000만달러 줄어들며 전체 외화예금이 감소했다. 비싸진 달러에 기업들이 달러화를 팔아 수입대금 등을 지급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은 관계자는 "환율이 오르자 수입업체는 달러화 예금을 줄여 대금을 지급하는 등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원·달러 환율은 2월말 1124.7원에서 3월말 1135.1원으로 10.4원 급등했다. 환율이 오르면서 달러화를 팔자는 심리가 커져 외화예금이 줄었다는 것이다. 

엔화예금은 4억2000만달러 감소한 41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원·엔 환율이 오르며 현물환 매도,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엔화 예금이 줄었다. 원·엔 환율은 지난달 말 100엔당 1025.4원으로 전월말(1015.4원)보다 10.0원 올랐다. 

유로화 예금(34억3000만달러)은 전월보다 2억8000만달러 줄었고, 위안화 예금(12억5000만달러)은 6000만달러 늘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7억6000만달러)은 3000만달러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