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8조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전기차 배터리 투자
LG화학, 1.8조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전기차 배터리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난징 전기차 배터리 1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 난징 전기차 배터리 1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이 15억6000만달러(한화 약 1조78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9일 밝혔다. 

글로벌 그린본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금융시장에서 동시 발행돼 유통되는 국제채권으로 발행대금의 용도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의 친환경 투자로 한정된다. 

LG화학의 그린본드는 달러와 유로로 발행되며, 5.5년 만기 5억달러와 10년 만기 5억달러, 4년 만기 5억유로 등 총 3개의 채권으로 구성됐다.

금리는 고정금리로 달러 5.5년 만기 채권은 미국 5년물 국채금리 2.329%에 0.95%p를 더한 3.279%, 10년 만기 채권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 2.520%에 1.175%p를 더한 3.695%의 금리로 각각 발행됐다. 

유로 4년 만기 채권은 유럽 4년물 미드스왑금리 -0.051%에 0.65%p를 더한 0.599%의 금리로 발행됐다. 이는 최초 제시 금리 대비 최소 0.275%p(27.5bps)에서 최대 0.35%p(35bps)가 낮아진 수준이다. 

LG화학은 미국, 유럽 금융시장에서 발행된 한국채권 중 역대 최대 주문 물량인 총 105억달러 규모의 매수 주문이 몰리면서 당초 예상보다 개선된 조건으로 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확보된 자금은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공급을 위한 투자 자금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정호영 사장은 "글로벌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