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와 타이틀 스폰서십 체결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와 타이틀 스폰서십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조성완 컴투스 상무ㆍ이용국 부사장, 양재택 3대3농구 연맹 회장ㆍ신창범 부회장이 지난 4일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컴투스)
(왼쪽부터)조성완 컴투스 상무ㆍ이용국 부사장, 양재택 3대3농구 연맹 회장ㆍ신창범 부회장이 지난 4일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컴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컴투스는 대한민국의 3대 3 농구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3대3농구연맹을 후원한다고 5일 밝혔다.

컴투스는 2019년부터 3년간 한국3대3농구연맹이 주관하는 프로 대회 'KOREA3X3 프리미어리그'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를 결정하고, 지난 4일 이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는 국제농구연맹(FIBA)의 공식 등록된 국내 최초의 3대 3 농구 프로리그로, 2018년 출범해 첫 정규 대회를 치렀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 진행과 다양한 현장 프로모션, 프로농구 스타 선수들의 합류 등으로 많은 농구팬들의 열띤 호응을 얻으며 새로운 스포츠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2019년부터 개최되는 본 대회의 공식 명칭은 '컴투스 KOREA3X3 프리미어리그'로 정하며, 컴투스는 안정적인 리그 운영과 지속적인 성장,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컴투스는 이번 후원을 통해 3대3 농구의 활성화와 저변 확대의 토대를 마련하고, 다양한 계층의 선수 육성을 통한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특히 농구 선수를 꿈꾸는 아마추어 농구인과 현역 은퇴 선수 등에게 각각 다양한 기회와 새로운 도전의 장을 열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길거리농구로 시작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3대 3농구의 열정과 도전 정신은 한국을 넘어 세계 시장을 향해 쉼 없이 달려가는 컴투스의 브랜드 이미지와도 부합한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한국 3대3 농구가 지속 발전하고 오는 2020년 개최되는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