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 미사일 실험 재개할지 곧 결정"
北 "核 미사일 실험 재개할지 곧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 평양서 기자회견 "美 황금같은 기회 날렸다"
"최고지도자 사이 관계 여전히 좋다…궁합 신비할 정도로 훌륭"
타스 "김정은 위원장이 곧 북한 추가행동 담은 공식성명 발표"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린다고 밝혔다.

최선희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외신 기자들과 외국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견을 열어 "우리는 어떠한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도, 이런 식의 협상을 할 생각이나 계획도 결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타스와 AP 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최 부상은 “김 위원장이 조만간 북한의 추가 행동을 발표할 공식 성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최 부상은 또 최 부상은 미국이 지나치게 많은 요구를 했고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며 "분명한 것은 미국이 이번에 황금같은 기회(a golden opportunity)를 날려버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선 폼페이오 장관 등에 비해 대화에 좀 더 적극적이었다며 "두 최고지도자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chemistry)은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최 부상은 묘사했다.

이는 하노이 정상회담 실패의 원인을 미국의 외교·안보 라인에 돌리는 대신 트럼프 대통령 개인에 대한 비판을 자제함으로써 향후 '톱다운'식 해법 추구의 여지를 남긴 것으로 분석된다.

최 부상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대화를 도우려 하고 있지만 한국은 미국의 동맹이기 때문에 "중재자(arbiter)가 아닌 플레이어(player)"라고도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