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창업자 권원강 '용퇴'···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교촌치킨 창업자 권원강 '용퇴'···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하고 전문화된 시스템에 맡겨야"···황학수 사장 선임 예정
권원강 교촌에프엔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엔비)
권원강 교촌에프엔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엔비)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교촌치킨을 국내 1위 치킨 프랜차이즈로 일궈낸 권원강(68)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회장이 경영에서 손을 뗀다. 교촌치킨의 오너 경영 시대가 막을 내리는 것이다. 

13일 교촌에프엔비에 따르면 권원강 교촌에프엔비 회장은 이날 경기도 오산 본사에서 열린 창립 28주년 기념행사에서 경영 퇴임을 공식 선언했다. 권 회장은 이번 퇴임 결정을 통해 회장직과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촌은 창사 이래 처음 전문경영인 체제로 바뀐다. 

권 회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 경영 혁신 없이는 미래가 불투명하다"며 "교촌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하는 본사 직원과 가맹점 모두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한 사람의 회장이 아닌 보다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퇴임 결정 배경을 밝혔다. 

권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통한다. 젊은 시절 가족의 생계를 위해 노점상, 해외건설노동자, 택시기사 등 직업을 거치다 40세에 교촌치킨을 창업했다. 1991년 3월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10평 남짓 작은 가게로 교촌치킨을 시작한 권 회장은 전국에 간장치킨 열풍을 일으키며, 교촌을 연매출 3188억원(지난해 기준)의 업계 1위로 성장시켰다. 

한편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2012년 교촌 그룹경영전략본부장으로 영입된 황 사장은 2015년 교촌에프앤비에서 인적 분할된 비에이치앤바이오(BHNbio) 사장을 거쳐 2017년 9월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에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