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적자전환···"유통구조 개선 영향"
셀트리온헬스케어, 적자전환···"유통구조 개선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252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전년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135억원으로 22.5%, 당기순이익은 114억원으로 92.7% 각각 줄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해외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계열사다. 현재 37개 글로벌 유통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파트너사와 유통구조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재고를 조정해 일시적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해외법인 설립과 마케팅 비용 증가로 판매관리비도 증가해 실적에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파트너사 판매 물량을 절반 이하로 감축한 데 따라 현지 의약품 재고가 부족해졌고, 이 때문에 수출 물량이 늘어나고 있어 올해 1분기부터는 매출과 수익이 모두 개선될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번에 발생한 실적 감소는 일시적 현상에 불과하다"며 "물량 감축으로 현지 의약품 재고가 크게 부족해진 데 따라 계획보다 더 많은 의약품을 보내고 있어 1분기부터 수익이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오는 3월 26일 오전 10시 인천 연수구 송도 인천글로벌캠퍼스 대강당에서 주주총회를 소집한다고 이날 별도 공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