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소장작품 전시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소장작품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불 작가의 '시크릿 셰어(Secret Sharer)' (사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14일부터 서울 용산구 신사옥 내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현대미술 소장작품 전시회를 연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8개 전시실에서 회화와 사진, 조각, 미디어아트 40여점을 공개할 계획이다. 

미국 팝아트 거장 로버트 인디애나 작가의 'LOVE'는 뉴욕 맨해튼 55번가에 설치한 작품과 같은 한정판으로 출품하며, 국내 미술관으로는 처음으로 이불 작가의 '시크릿 셰어(Secret Sharer)'를 공개한다.

현문필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학예팀장은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과거와 현재, 동양과 서양을 아우르는 작품을 소장했는데, 이번 전시는 그간 선보이지 않았던 대형 회화나 사진, 조각, 설치 작품을 중심으로 구성했다"며 "새로운 시각과 시도를 담은 세계 현대미술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자체 개발한 모바일 전시 가이드 애플리케이션(앱) 'APMA 가이드'도 선보인다. 앱에선 큐레이터가 직접 녹음한 오디오 해설과 고해상도 이미지, 작품 관련 인터넷 정보 링크를 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5월19일까지 이어지며, 자세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