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BC "미·중 무역협상 3월1일 시한 연장 가능성"
美 CNBC "미·중 무역협상 3월1일 시한 연장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對중국 관세부과 없이 대화 이어갈수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90일 시한부'로 진행되고 있는 미·중 무역협상 시한이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백악관의 고위 당국자는 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 통화 등으로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상 시한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면서 "시한이 유효하기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현재 상황이고,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방송은 3월 1일 이후에도 추가적인 중국에 대한 관세 없이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2월 말 정상회담'이 무산되기는 했지만, 그 자체만으로 비관적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동시에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의 성과에 따라 상황이 유동적이라는 뜻도 된다. 이와 관련,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오는 14∼15일 중국 베이징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1일부터 제프리 게리시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이끄는 차관급 협상이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