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검사·조사부서 '팀 축소'···윤석헌, 첫 조직개편 실시
금감원 검사·조사부서 '팀 축소'···윤석헌, 첫 조직개편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 팀 감축...IT·핀테크전략국 내 디지털금융감독팀 신설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팀 15개를 줄였다.

금감원은 공공기관 지정 이슈 등으로 비대한 상위급을 줄여야 하는 난관에 봉착한 가운데 윤석헌 원장이 첫 실시한 조직개편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8일 금감원은 18개 팀을 폐지하고 3개 팀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감원 조직은 60개 국·실 298개 팀 체제에서 60개 국·실 283개 팀으로 줄었다.

검사·조사부서 팀 수는 축소하되 정원은 13명으로 늘려 전문 실무인력 비중을 늘리고 소규모 팀을 통폐합했다.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고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관련 조직을 확대했다.

서민·중소기업지원실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포용금융실'로 재편하고 인력을 확충했다.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 차원에서 IT·핀테크전략국 내에는 디지털금융감독팀을 신설하고 핀테크지원실을 핀테크혁신실로 재편했다. 

핀테크혁신실은 금융사 등의 준법성 향상을 위한 레그테크, 감독역량과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섭테크 등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혁신·모험기업 지원을 위해 자본시장감독국에 투자금융팀도 신설했다.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금융감독연구센터를 '거시건전성감독국'으로 재편하고 산하에 2개팀을 폐지했다. 국제협력국장을 중심으로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통할하는 선임국장으로 운영한다.

앞서 금감원은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지 않는 조건으로 5년 안에 팀장급인 3급 이상 상위직급 비중을 현재 43%에서 35%로 줄이기로 했다.

이번 팀 감축도 상위직급을 줄이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다. 다만 4급 이하 직원들의 상위 이동경로가 지체돼 불만과 사기저하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해결책도 남은 과제다.

금감원은 개인사업자대출 급증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