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올해 사내벤처 6개 만든다···사업화 지원
SK하이닉스, 올해 사내벤처 6개 만든다···사업화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사회적 가치 동시 창출 사업 모델 발굴
이석희 대표이사(왼쪽다섯 번째)와 사내벤처 주인공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하이닉스)
이석희 대표이사(왼쪽다섯 번째)와 사내벤처 주인공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하이닉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하이닉스는 17일 경기 이천 본사에서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하이개라지(HiGarage)' 출범식을 하고 '테스트 공정용 칠러(Chiller) 장비 국산화' 등 총 6개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추진한다.

하이개라지는 사내 아이디어에 창업 기회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SK하이닉스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들이 차고(garage)에서 창업한 것에서 착안했다. 지난해 8월 공모를 시작한 하이개라지에는 약 240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SK하이닉스는 이들 중 사업 실현 가능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 수준을 고려해 6건의 아이디어를 사내벤처로 육성하기로 하고, 총 12억 원의 자금을 사업화 과정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에 선발된 사내벤처는 벤처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존 소속에서 분리되어 별도의 전담 조직으로 이동한다고 SK하이닉스는 설명했다. 이들은 최대 2년간 벤처 창업 전문가들의 컨설팅 등 준비 과정을 거쳐, 창업 혹은 SK하이닉스 사내 사업화를 선택한다.

전담 조직에서는 근무시간 자율제와 절대평가 기준 인사평가 실시로 창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다. 이 기간 내 사업화에 실패할 경우 재입사를 보장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종 사업화 과정에서 창업이 아닌 사내 사업화를 선택할 때는 발생한 이익 일부를 해당 임직원에게도 일정 부분 배분한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도 하이개라지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운영할 계획으로, 매년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하이개라지는 SK하이닉스가 사업 모델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려는 새로운 시도"라며 "사업화를 성공시켜 그간의 노력을 결실로 보여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