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순수 전기차 '더 뉴 EQC'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순수 전기차 '더 뉴 EQC'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Q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연내 4종 더 선봬
최고 출력 480마력·450km 이상 주행 가능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의 출시를 알렸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전수영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의 출시를 알렸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전수영 기자)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의 출시를 알렸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기차 브랜드 EQ의 최초 순수 전기차인 더 뉴 EQC를 출시할 올해를 'EQ의 해'로 삼고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걸쳐 최대 4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함께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 뉴 EQC는 최고 출력 480마력(300kW), 최대 토크 78.0kg.m으로 주행거리는 450km 이상(NEDC 기준, 잠정 예상치)이다. 시속 0km에서 100km까지 5.1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

컴포트(COMFORT), 에코(ECO), 팩스 레인지(MAX RANGE), 스포츠(SPORT), 인디비쥬얼(INDIVISUAL) 등 총 5가지 드라이빙 모드를 지원하며 선택한 드라이빙 모드에 따라 각각 다른 주행 특성을 느낄 수 있다. 

더 뉴 EQC에 탑재된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에서 생산한 최신 80kWh 리튬 이온 배터리로, 약 45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7.4kW 용량의 온보드 차처가 탑재돼 가정과 공공 충전소에서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 최대 110kW의 출력으로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월박스(Wallbox)를 이용해 충전 시 가정용 220V 소켓보다 약 3배 빠른 속도로 충전할 수 있다.

운전자는 더 뉴 EQC에 탑재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충전 상태, 에너지 흐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 9종의 신차와 6종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 한층 경쟁력 있는 라인업 구축을 통해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콤팩트 카 패밀리를 형성할 '더 뉴 A-클래스 세단', 프리미엄 SUV 세그먼트를 개척한 '더 뉴 GLE',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최초의 4-도어 스포츠카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를 비롯해 전 라인업에 걸쳐 30여개 이상의 새로운 트림을 추가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