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824억원…전년 比 49%↓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824억원…전년 比 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유류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대한항공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반 토막이 났다. 

대한항공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82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9%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1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했다. 

여객부문에서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 및 주변국가와의 관계 개선,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효과로 △중국노선 25% △일본노선 10% △동남아노선 6% △구주노선 6% △미주노선 1% 등 전 노선에 걸쳐 수송실적(RPK)이 성장했다. 전체 수송객 숫자 또한 5% 늘었다. 

화물부문에서는 일본노선과 중국노선에서 각각 13%, 3% 수송실적(FTK)이 증가했지만 다른 노선에서는 다소 줄었다. 전체 수송톤 또한 2% 감소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3분기 여객 부문은 수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화물 부문은 네트워크 다변화에 주력하는 한편 신기재 중심의 운영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