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저온시공 가능한 '프리미엄 아스팔트' 출시 
SK에너지, 저온시공 가능한 '프리미엄 아스팔트'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에너지
사진=SK에너지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는 낮은 열로 시공이 가능한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반 아스팔트는 150~160도 사이의 높은 열을 가해 도로 포장 작업을 하는 반면,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110~130도 정도의 낮은 열로도 작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저온 시공을 할 경우 아스콘 특유의 냄새 및 배출가스가 줄어드는 것은 물론 공사기간 단축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에너지에 따르면 프리미엄 아스팔트 사용 시 연료의 약 35%, 일산화탄소·질소산화물 등 배출가스가 각각 75%, 62%씩 저감된다. 

또 도로 코팅 수준을 높여 수분 저항성을 향상시킨 제품으로, 빗물 등으로 인한 포트홀(아스팔트 도로 표면 일부가 내려앉아 구멍이 생긴 곳)이나 도로 균열이 생길 가능성이 적다. 

홍정의 SK에너지 아스팔트사업부장은 "도로와 연관된 여러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안전한 운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프리미엄 아스팔트를 개발했다"면서 "친환경 아스팔트제품을 추가적으로 개발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