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7 씽큐' 디스플레이 논란···LG전자 "M+ 맞다"
'LG G7 씽큐' 디스플레이 논란···LG전자 "M+ 맞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GB 방식과 M+LCD 방식의 차이. M+에는 적(R), 녹(G), 청(B) 3원색 중간에 하얀색(W)이 들어간다. M+LCD는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해 세계 패널 업계에서 화이트 픽셀을 추가한 패널의 대표적인 제품명으로 통용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RGB 방식과 M+LCD 방식의 차이. M+에는 적(R), 녹(G), 청(B) 3원색 중간에 하얀색(W)이 들어간다. M+LCD는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해 세계 패널 업계에서 화이트 픽셀을 추가한 패널의 대표적인 제품명으로 통용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G7 씽큐 디스플레이 배열이 3픽셀 M+LCD가 아닌 2픽셀 RG-BW 방식으로 배열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주장을 펼친 누리꾼은 "M+LCD는 1개의 픽셀에 3개의 서브픽셀로 구성되는데 G7 씽큐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는 2개의 서브픽셀 밖에 갖추지 못했다"며 "RGB 대비 픽셀이 50% 반토막"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LG전자 측에 해명 요구에 나섰다.

이에 대해 LG전자 측은 "일단 M+가 탑재된 게 맞다"며 "M+ 정의를 말하면 RGB 구조에 화이트 픽셀을 추가함으로써 백라이트 투과율을 높여 화면은 더 밝고 소비 전력은 낮춘 기술을 적용한 패널 브랜드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M+는 서브 픽셀의 갯수가 2개냐 3개냐의 문제가 아니고 화이트 픽셀이 들어갔냐 여부다"라며 "TV의 M+ 패널을 그대로 가지고 온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일부 유저들이 제기한 공식블로그와 KT 제품명 명칭 삭제부분에 대해서는 "어제 바꼈는데 당시 이야기를 할때 M+는 화이트 픽셀이 있는냐 없느냐인데 엉뚱하게 초점이 픽셀에 맞춰져서 불필요한 논쟁을 없애기 위해서 그랬다"며 "같은 의미로 보도자료나 LG전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M+라는 단어를 한 번도 쓴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제기 중인 색감에 대해서도 "G7 씽큐의 색재현율은 DCI-P3 기준 100%로 LCD 기반 스마트폰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구현한다"며 "전작인 LG G6가 90% 정도임을 감안할 때 크게 개선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색의 풍성함을 결정하는 컬러필터 및 LED의 구조를 개선해 색재현율을 높일 수 있었다"며 "국제 규격상 2 서브 픽셀은 3 서브 픽셀과 동등한 해상도로 인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